NEWS
  • NEWS
  • Media
  • NEWS

    Media

    [일간대구경북] 경북도,‘세종시 수정안’크게 우려 - 정부 세종시 유치 관련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APCTP
    comment comment 0건   ViewHit 4,994   DateDate 05-01-01 12:00

    본문

    경북도,‘세종시 수정안’크게 우려 산업친화형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복수 지정 노력 정부가 11일 오전 발표한 세종시 발전방안에 대해 경북도는 세밀한 분석과 함께 지금까지 정부에 요구해 왔던 지방배려 대책들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정부발표에는 그간의 경북도 요구사항이 일정부분 반영됐음에도 불구, 지역에서 아직 우려의 목소리가 있는 것이 사실인 만큼, 경제계·학계·시민단체 등과 함께 실속 있는 방안들을 적극 발굴해 향후 정부의 후속계획 등에 반영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경북도가 중점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사항으로는 ▲지방의 경제자유구역, 국가산업단지 등에도 세종시와 동일한 수준의 분양가 인하, 세제지원 등의 제도적 보장 방안 ▲기존의 지방기업의 신설·재투자 시에도 세종시와 동일한 조건의 세제혜택을 부여하는 방안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의 세종시(기초과학)와 영남권(산업친화형) 복수지정, 동남권 신공항 조기건설, 동해안 미래형 원자력 과학·산업 원자력 벨트 구축 등이다. 당초에 정부가 세종시 이전·유치를 검토했던 막스프랑크 한국연구소, 아태이론물리센터 등은 경북도의 요구에 따라 이번 발표에서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구시는 11일 오전 정부가 발표한 세종시 발전방안에 대해 지역이 추진하는 많은 사업들과 상충되어 타 어느 지역보다 많은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세종시와 우리지역이 상호보완 발전할 수 있는 대책도 기대했으나 충청권을 포함한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 대한 배려는 혁신도시에 대한 세제지원 이외에는 없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구시는 향후 여론수렴과 법제화 과정에서 대구경북 첨단의료복합단지와 기능이 중복되지 않도록 하고 혁신도시(첨단의료복합단지), 경제자유구역, 국가산업단지 등에도 세종시와 동등한 수준의 국가적 지원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산업인프라가 우수한 영남권도 산업친화형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로 복수 지정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곤기자

    Comments list

    There are no registered comments.